스타톡톡



러시아 시베리아 댐 붕괴 사고로 주민 수십 명이 피해를 입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번 시베리아 댐 붕괴로 최소 15명이 사망하고 13명 실종 되는 일이 벌어졌는데요.


이렇게 많은 인명 피해가 난 이유는 잠자던 광부들 덮쳤기 때문이죠.


러시아 시베리아 댐 붕괴 위치는 러시아 동시베리아 크라스노야르스크주입니다.




지난 19일 금광에 이용되는 댐이 붕괴한 것인데요.


사고는 이날 새벽 2시께 크라스노야르스크주 쿠라긴스키 구역의 셰틴키노 마을 주변을 흐르는 세이브 강을 막은 댐이 무너지면서 발생한 것입니다.


그런데 이번에 사고가 난 시베리아 댐은 현지 금광회사 '시브졸로토'가 금 채굴에 이용하기 위해 무허가로 건설한 댐이라고 하네요.




결국 사람의 잘못으로 인해 벌어진 사건인데요.


댐이 무너지면서 최대 4m 높이의 거대한 물길이 인근에 있던 두 채의 임시 기숙사를 덮치는 바람에 대규모 인명 피해가 생겼다고 하네요. 


이날 기숙사에는 최대 80명이 묵고 있었다고 합니다.


댐이 무너지면서 현재 셰틴키노 마을 주민들은 물살을 피해 긴급 대피한 상태라고 하네요.





한편 러시아 재난 당국 비상사태부가 이번 시베리아 댐 붕괴 사고로 15명 숨지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발표한 상태인데요.


문제는 실종자들이 대부분 숨졌을 가능성이 커서 사망자는 훨씬 늘어날 전망이라는 것이지요.


러시아 당국은 현재 270여명을 수색구조 작전에 투입했지만, 해가 지면서 수색 작업이 중단된 상태라고 하네요.



012345


이에 러시아 크라스노야르스크 주정부는 쿠라긴스키 구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한 상태라고 합니다.


한편 러시아 중대 범죄 수사를 담당하는 연방수사위원회는 안전 규정 위반 혐의로 금광 소유 회사인 시브졸로토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는데요.


제발 무허가 댐 관련 비리에 관련 있는 인간들 싹 잡아서 혼쭐 내줬으면 좋겠네요.




특히 댐 붕괴 사고 원인이 아직 명확히 드러나지 않았지만, 해당 지역에 내린 폭우로 갑자기 강물이 늘어나면서 댐이 수압을 견디지 못하고 무너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하네요.


즉 무허가 댐이 안전 규정을 위반해 건설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지요.


아무튼 인명 피해가 더는 발생하지 말았으면 합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